전체메뉴
“포스코 M&A주체돼야”…이구택 회장 강조
더보기

“포스코 M&A주체돼야”…이구택 회장 강조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10-08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구택(사진) 포스코 회장이 “포스코가 세계 철강 산업 인수합병(M&A)의 능동적인 주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14일 포스코에 따르면 이 회장은 최근 경영진과 근로자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운영회의에서 “포스코가 수익성과 경쟁력을 키워 세계 철강 업체 간 M&A 흐름의 중심에서 변화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철강업체 최고경영자(CEO)들은 세계적으로 철강 산업의 M&A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지만, M&A 움직임이 예상보다 빨리 나타나고 있다”며 “포스코도 M&A 대상에서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변화의 중심에서 변화를 능동적으로 주도하려면 수익성을 내고 경쟁력을 키워 기업 가치를 높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세계 2위의 철강업체인 아르셀로는 캐나다 최대의 철강업체 도파스코를 인수하기로 했다.

이어 세계 최대 철강업체인 인도 미탈스틸은 아르셀로를 인수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세계 철강업계에서는 M&A 바람이 거세게 일고 있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