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적으로 찾아온 포근한 날씨
더보기

전국적으로 찾아온 포근한 날씨

입력 2006-02-13 17:41수정 2009-09-30 1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3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10.6도를 기록하고 전주가 15.9도까지 올라가는 등 전국적으로 봄날 같은 포근한 날씨를 보였다.

서울의 경우 12일만 해도 낮 최고기온이 평년에 비해 1.9도 낮은 2.5도를 기록, 쌀쌀했으나 하루 만에 평년보다 5.8도 높게 상승하며 10도 선을 넘어섰다.

이날 동해와 광주가 각각 15.8도와 15도를 보인 것을 비롯해 △수원 11.4도 △강릉 13.3 △대전 13.3도 △제주 14.1도 △대구 14.9도 △부산 14도 등 갑작스런 기온상승 현상이 전국적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고기압이 우리나라의 남쪽을 지나가면서 일시적으로 기온이 올라간 것일 뿐 봄이 온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13일 밤부터 흐려지기 시작해 14일에는 전국적으로 5~20㎜의 비가 내리겠고 북서쪽 지방부터 차차 개겠다고 예보했다. 낮 최고기온은 오늘보다 다소 낮은 영상 6도에서 12도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15일부터는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16~18일 사이에 반짝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성동기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