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소기업 61.3% "올해 임금인상 예정"
더보기

중소기업 61.3% "올해 임금인상 예정"

입력 2006-02-13 11:10수정 2009-09-30 1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소기업 10개 중 6곳이 올해 임금을 평균 7.9% 인상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연봉전문사이트 오픈샐러리와 공동으로 중소기업 302개사를 대상으로 임금 인상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인크루트에 따르면 302개 업체 중 262개사(86.8%)가 임금조정 계획을 확정했으며 이 가운데 185개사(전체 대비 61.3%)가 '인상할 계획'이라고 응답했고 동결 또는 삭감할 계획이라고 답한 기업은 각각 75개사(24.8%)와 2개사(0.7%)에 이르렀다.

또 기업들의 평균 임금 인상률은 7.9%로 집계됐지만 10% 이상 올려 줄 계획이라고 답한 기업도 13.5%에 달했다.

실제로 임금 인상을 계획 중인 기업들 가운데 임금 인상률이 5~10%인 기업이 98개사(53.0%)로 가장 많았고 △0~5%(62개사, 33.5%) △10~15%(19개사, 10.3%) △15% 이상(6개사 3.2%) 순 이었다

임금 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전체 응답기업 중 60.9%가 회사 경영 상황을 꼽았으며 '근무 실적(29.1%)', '근속 연수(6.6%)' 등이 뒤를 이었다.

김창원기자 chang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