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엄벌해야 할 범죄’ 원서접수 사이버 테러
더보기

[사설]‘엄벌해야 할 범죄’ 원서접수 사이버 테러

동아일보입력 2006-02-13 03:08수정 2009-10-08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번 대학입시 정시모집 때 있었던 원서접수 사이트 마비 사태는 일부 수험생의 사이버 테러가 주요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접수 사이트를 일제히 공격해 마비시키면 다른 지원자들이 접수를 못 시키기 때문에 경쟁률이 낮아질 것’이라는 인터넷의 게시글을 보고 1000여 명의 수험생이 공격에 가담했다는 것이다.

경찰에 입건된 적극 가담자는 고3 학생, 재수생 등 33명이며 이 가운데 25명은 이번 입시에서 합격했다. 자신들은 미리 원서를 내놓고 경쟁자들은 접수시키지 못하도록 방해한 것은 학생들이 한 짓이라 해도 용납될 수 없는 반(反)사회적 범죄다. 이들의 공격으로 접수 마감이 하루 연장되는 등 혼란과 차질이 빚어졌다. 수십만 명에 이르는 다른 수험생들은 마지막 순간에 크게 당황할 수밖에 없었고 이 바람에 합격 취소 사유에 해당하는 이중지원을 한 학생들도 나왔다.

사이트를 공격한 학생들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 훈계나 하고 끝내는 것이 교육적일 수는 없다. 인터넷 접수는 어학시험, 입사원서 접수에다 다음 달 경기 성남시 판교신도시 아파트 청약에 이르기까지 갈수록 보편화되고 있다. ‘판교 아파트 청약에도 사이버 공격이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나돈다고 한다. 관대한 조치로는 유사 사례의 재발을 막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다.

교육 당국과 원서 접수 사이트를 운영하는 업체들은 “접수가 폭주하더라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다”고 큰소리쳐 왔으나 ‘허풍’에 불과했다. 교육 당국이 나이 어린 가담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고 빠져나가려는 자세 또한 비겁하다. 사이버 테러에 대비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 소재도 가려야 한다.

청소년까지도 자기 이익만을 위해 서슴없이 불법을 저지르는 세태는 사회가 크게 병들어 있음을 말해 준다. 사이버 윤리의 확립과 함께 기성세대가 깊은 반성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