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6·25전사자 유해 발굴단 창설
더보기

6·25전사자 유해 발굴단 창설

입력 2006-02-13 03:08수정 2009-09-30 12: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재 육군 소속으로 19명 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6·25 전사자 유해발굴팀이 국방부 직할의 ‘국방유해발굴감식단’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12일 ‘국방유해발굴감식단령 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내년 1월 감식단을 창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유해발굴감식단은 대령급이나 2급 군무원을 단장으로 해 장교 10명, 사병 78명으로 창설된다. 또한 소속이 육군에서 국방부로 바뀌어 육해공군 모두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돼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유해발굴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은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2000년부터 추진돼 왔으나 인력과 장비 부족으로 지난해 10월까지 총 14만5000여 위(位)로 추산되는 발굴 대상의 0.9%에 불과한 1309구를 발굴한 데 그쳤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의 조직으로는 유해 발굴이 앞으로 최소한 50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판단돼 기구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경우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 안에 ‘포로, 실종자 탐색 발굴부대(JPAC·Joint POW/MIA Accounting Command)’를 별도로 설치해 400여 명의 전문 인력이 연간 예산 600억 원을 들여 전쟁 중에 숨진 미군의 유해를 발굴하고 있다.

김정훈 기자 jng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