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셋 ‘대단한 도전’ 해냈다… 76시간 4만㎞ 무착륙 비행
더보기

포셋 ‘대단한 도전’ 해냈다… 76시간 4만㎞ 무착륙 비행

입력 2006-02-13 03:08수정 2009-09-30 12: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의 억만장자 모험가 스티브 포셋(61) 씨가 11일 무착륙 최장비행 기록 수립에 성공했다.

포셋 씨는 76시간에 걸쳐 중간 기착이나 연료 재급유 없이 4만2467km를 비행해 논스톱 최장 비행기록을 세웠다. 종전 최장기록은 1986년 딕 루탄과 지나 예거가 수립한 4만210km.

8일 초경량 비행기 ‘버진 애틀랜틱 글로벌 플라이어’에 단독 탑승해 미국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를 이륙한 지 사흘 만에 영국 남부도시 본머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포셋 씨는 “비행 도중 매우 신이 나서 착륙하기 싫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갖가지 장애물을 헤치고 이번 기록을 경신했다.

당초 비행기 연료 유출로 이륙이 지연되는가 하면 비행 도중에는 통풍 시스템 고장으로 기내 온도가 섭씨 54도까지 상승하기도 했다. 또 대서양을 거쳐 인도 상공에 이르렀을 때 심한 불규칙 기류로 낙하산 탈출 직전까지 가 최장비행 기록이 무산될 뻔하기도 했다.

포셋 씨는 비행, 항해, 열기구, 글라이더, 수영, 철인3종, 개썰매, 크로스컨트리 스키, 자동차 경주 등 다양한 스포츠 분야에서 109개 세계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모험광이다.

정미경 기자 micke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