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인천공항 소각장 다이옥신 배출량 편법축소
더보기

[수도권]인천공항 소각장 다이옥신 배출량 편법축소

입력 2006-02-13 03:08수정 2009-10-08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국제공항 배후 도시 입구에 있는 인천공항소각장이 발암 유발 물질인 다이옥신 배출량을 변칙적인 방법으로 줄인 뒤 환경오염 측정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인천공항경찰대는 12일 “인천공항소각장이 2004년 12월과 지난해 6월 다이옥신 배출을 억제하는 활성탄을 평상시보다 10% 이상 더 투입한 뒤 환경오염 측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각장 측은 다이옥신을 흡착하는 역할을 하는 활성탄을 평상시 시간당 2∼2.5kg 사용하고 있다는 것.

이 소각장은 2004년 6월 기준치 0.1ng(나노그램·1ng은 10억분의 1g)보다 많은 0.17ng의 다이옥신을 배출해 과태료까지 냈고, 또다시 기준치를 넘어설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인천국제공항 개항에 맞춰 문을 연 소각장은 영종도와 용유도 생활 쓰레기와 항공기 배출 쓰레기를 하루 140t가량 처리하고 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주민들은 지난달 12, 26일 포스텍(옛 포항공대) 환경연구소에 의뢰해 소각장 배출가스량을 재측정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법적으로 활성탄을 시간당 1∼10kg까지 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쓰레기 성질에 따라 투입량을 조절할 수 있다”며 “그러나 소각장 운영을 맡은 S업체가 환경오염 측정 때 활성탄을 평상시보다 과다 사용한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