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농구]모비스 김동우 뒷심 빛났다… 4쿼터만 16점
더보기

[프로농구]모비스 김동우 뒷심 빛났다… 4쿼터만 16점

입력 2006-02-13 03:08수정 2009-10-08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비스의 김동우가 12일 부산에서 열린 KTF와의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폭발적인 외곽 슛을 앞세워 91-78의 역전승을 주도했다.

승부가 갈린 4쿼터에만 김동우가 10점을 집중적으로 넣은 것.

모비스는 3쿼터 종료 직전 센터 로데릭 라일리가 5반칙 퇴장을 당해 골밑에 구멍이 뚫렸다. 이 위기에서 모비스는 4쿼터 초반 김동우의 3점슛 2개를 포함해 3점슛 4개를 집중시키며 16점을 연속으로 뽑아 경기 종료 4분 17초 전 79-65까지 달아나 승리를 굳혔다.

KTF전 3연패를 끊은 모비스는 25승 15패로 동부와 함께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KT&G는 SK와의 안양 홈경기에서 단테 존스(47득점)가 98-98 동점이던 경기 종료 18.7초 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100-98로 이겼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