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목포시 “불명예 씻자” 부패와의 전쟁
더보기

[광주/전남]목포시 “불명예 씻자” 부패와의 전쟁

입력 2006-02-11 06:54수정 2009-10-08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가청렴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2년 연속 전국 최하위권이라는 불명예를 안은 전남 목포시가 부정부패와 전쟁을 벌이고 있다.

공무원을 대상으로 ‘청렴 사직서’를 받은 데 이어 비리를 신고하면 최고 1억 원까지 포상금을 주는 조례를 만드는 등 ‘부패 제로(Zero) 운동’에 한창이다.

목포시가 올해부터 시행 중인 비리 포상금 제도는 공무원의 금품수수, 향응제공 등 비리를 감사담당관실에 신고하면 금품 수수액의 10배, 개인별 향응제공액의 10배 등 최고 1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

시는 현재 2000만 원의 예산을 일반 보상금으로 책정했는데 1차 추가경정 예산에 1억 원을 추가로 확보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달 20일 시청 상황실에서 공무원과 건설회사 대표 27명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갖고 ‘반부패 협약’을 했다.

혈연, 지연, 학연보다는 합리성과 공정성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행동하며 촌지, 전별금, 떡값을 주거나 받지 않기로 했다.

이에 앞서 1100여 명의 공무원이 금품수수 등 부정부패행위가 확인될 경우 징계절차 없이 즉각 사표를 내겠다는 청렴사직서를 정종득(丁鍾得) 목포시장에게 제출했다.

고질적인 건설 부조리를 없애기 위해 1억원 미만 공사 감독의 경우 감독과 준공검사 입회 공무원 등으로 각각 세분화했던 감독 책임을 감독 공무원 1명이 모두 책임지도록 했다.

또 5억원 이하 공사의 예비 준공검사제를 폐지해 민원인과 접촉을 최대한 피하도록 관련법규를 개정키로 했다.

정종득 시장은 “시정운영의 최고 책임자로서 더 이상 이런 상태가 지속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부정부패포상금 지급 조례를 제정했다”고 말했다.

목포시는 지난해 인허가 등 업무에 대한 청렴도 평가 결과 226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225위를 기록했다. 2004년에도 꼴찌에서 3번째인 224위에 머물렀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