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노-민주 “철도 무임승차카드 반납”
더보기

민노-민주 “철도 무임승차카드 반납”

입력 2006-02-11 03:06수정 2009-09-30 1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이 국회의원용 철도 무임승차 카드를 반납하겠다고 10일 밝혔다.

민노당 천영세(千永世) 의원단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월부터 국유철도인 철도청이 공기업인 한국철도공사로 전환됨에 따라 무임승차의 법적 근거가 사라져 당 차원에서 철도 무임승차 카드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회법 31조에는 ‘국회의원이 국유의 철도·선박·항공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명기돼 있다.

천 대표는 “국회 공무로 인한 철도 이용은 상임위원회 등 국회 예산에서, 당무로 인한 이용은 당비로, 사적 이용은 개인 비용으로 부담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원내대표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국회의원이라고 어떠한 부당한 특권을 누려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도 무임승차 특혜를 반납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구 기자 sys12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