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병 원빈 철책경계 이상무!” 최전방부대 근무 자원
더보기

“이병 원빈 철책경계 이상무!” 최전방부대 근무 자원

입력 2006-02-11 03:06수정 2009-09-30 1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원 화천군 소재 육군 7사단 예하 지상관측소(GOP) 대대에서 군복무 중인 ‘꽃미남 스타’ 원빈 이병(오른쪽)이 10일 동료 부대원들과 함께 철책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화천=연합뉴스

“군에 복무하는 동안 ‘스타 원빈’은 없습니다. 평범한 군인으로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할 뿐입니다.”

지난해 11월 입대해 최전방 철책 근무를 자원한 ‘꽃미남 스타’ 원빈(본명 김도진·30)의 군 생활이 최근 자세히 공개됐다.

육군에 따르면 원빈은 현재 강원 화천군에 있는 육군 7사단 예하 지상관측소(GOP) 대대의 18소초에서 간부를 포함해 30여 명의 소초원과 함께 근무하고 있다.

원빈은 2004년 11월 건립된 신형 막사의 제1생활관(구 내무실)에서 7명의 전우와 함께 생활 중이며 소대 2번 소총수로 철책 경계 근무 중 가장 힘들다는 ‘후반야(자정부터 해뜨기 전까지)’ 근무 조에 편성돼 임무를 수행 중이다.

그는 7일에도 체감온도 영하 25도 이하의 혹한 속에서 밤새워 경계 근무를 하고 일과에 따라 낮 12시까지 취침한 뒤 분대원들과 점심을 먹었다. 힘든 군 생활로 다소 야위었지만 주위를 의식하지 않고 매사에 적극적이라고 부대 관계자는 귀띔했다.

군 입대 이후 외부 노출을 꺼렸던 원빈은 10일 국방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젠 군대 분위기에 어느 정도 익숙해져 밥맛이 돈다”며 그간의 군 생활 소감을 밝혔다.

그는 “다른 전우들처럼 군 생활에만 전념하고 싶다. 군 생활이 각자의 인생에 큰 자산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달 8일경 4박 5일 일정으로 휴가를 나올 계획이다.

그는 “당분간 사진 촬영이나 인터뷰는 하지 않을 생각이며 군 생활에 전념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