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수거래 不許 종목 대폭 확대…증권업계 개선안
더보기

미수거래 不許 종목 대폭 확대…증권업계 개선안

입력 2006-02-11 03:06수정 2009-10-08 1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증권업계가 주식시장의 안정성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미수거래’ 제도에 대한 개선 방안을 자체적으로 만들었다.

금융감독원도 미수거래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

미수거래는 증권사에 맡겨 놓은 현금과 주식의 최대 5배까지 외상으로 주식을 살 수 있는 제도. 빌린 돈은 이틀 후까지 갚아야 돼 소액 투자자의 단기 투기성 매매를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증권업협회는 국내 10대 증권사와 증권선물거래소, 증권연구원 등의 실무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갖고 ‘7대 매수거래 개선방안’을 결의했다고 10일 밝혔다.

개선 방안에는 △증거금률 100% 적용 종목 확대 △악성 미수계좌에 100% 증거금률 적용 △미수거래 관련 투자자 교육 △미수금의 증시 영향 관련 용역 의뢰 △신용거래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건의 △미수금 공시 방식 변경 △미수금 이자율 인하 등이 포함됐다.

협회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종목별 차등 증거금 제도를 엄격히 관리하기 위해 현재 500∼600개 수준인 증거금 100% 적용 종목을 대폭 늘리는 대신 증거금률 20∼40%를 적용하는 종목 수를 줄이기로 합의했다.

또 미수로 주식을 산 뒤 결제일까지 갚지 않는 고객에 대해서는 30∼90일간 모든 미수거래의 증거금률을 100% 적용하기로 했다.

협회는 미수거래 대신 신용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금융감독원에 신용거래 종목의 당일 재매매 허용, 신용설정 보증금 면제 등을 건의하기로 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