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행자부, 서울시 행정감사 추진…올 9월 청계천사업등 대상
더보기

행자부, 서울시 행정감사 추진…올 9월 청계천사업등 대상

입력 2006-02-11 03:06수정 2009-09-30 1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행정자치부가 9월 서울시에 대한 정부합동감사를 실시할 계획이어서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을 겨냥한 ‘표적 감사’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0일 본보가 단독 입수한 행자부의 ‘2006년 감사계획’ 문건에 따르면 행자부는 9월 14일부터 29일까지 서울시에 대해 △국민생활안전 취약 및 불편시설 점검 △인허가 부조리 및 파행적 인사운영 척결 △대형 공사, 주요 시책 사업 추진성과 분석 등을 중심으로 정부합동감사를 벌일 계획이다.

행자부는 경남도(3월), 충북도(4월), 전남도(6월)에 대한 감사도 계획하고 있다. 또 시민을 명예감사관으로 위촉해 감사에 참여시키고 감사 결과를 행자부 홈페이지에 공개할 방침이다.

행자부 관계자는 “1999년 이후 서울시는 한번도 (행자부의) 감사를 받지 않아 이번에 다른 곳과 함께 실시하려는 것”이라며 “감사원의 감사와 겹치면 안 되기 때문에 현재 감사원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합동감사가 실시될 경우 한나라당 대권 후보 중 한 명인 이 시장에게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의 최대 공적인 ‘청계천 복원사업’에 대한 감사가 불가피해 결과에 따라서는 당내 대선후보 경선 등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 시장 측에서는 대선을 앞둔 ‘표적 감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그동안 서울시에 대해 정부합동감사를 벌이지 않은 것은 그럴 이유가 없기 때문이 아니냐”면서 “이번 감사는 내년 대선에 영향을 끼치려는 정략적인 감사이며 길들이기 감사”라고 말했다.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