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언니-오빠한테 과외 받아요”
더보기

“서울대 언니-오빠한테 과외 받아요”

입력 2006-02-09 04:04수정 2009-09-30 1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육인적자원부 김진표(金振杓) 부총리는 8일 오후 서울대를 방문해 정운찬(鄭雲燦) 총장, 김희철(金熙喆) 관악구청장, 김우중(金寓仲) 동작구청장과 함께 ‘대학생 멘터링(Mentoring)’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사업은 저소득층 가정의 초중등학생과 대학생 멘터를 연결해 개별화된 학습 및 인성지도 등을 통해 계층 간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와 관악구 동작구는 관내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특수교육 대상자 등을 중심으로 1000명을 선정해 4월부터 내년 2월까지 멘터링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선정된 학생들은 주 2회 2시간씩 글쓰기 수학 영어 과학 등 기초학습과 함께 특기적성 교육의 일환으로 가야금 바이올린 풍물 등을 지도받을 수 있다.

멘터로 선정된 서울대학생 300명은 각자 3, 4명의 학생을 그룹지도하고 특수아 등 그룹지도가 곤란한 경우 일대일 개별지도를 하게 된다. 대학생들은 이 활동에 대해 교육실습학점 또는 봉사학점 등으로 1학점을 인정받게 된다.

정세진 기자 mint4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