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시 “덴마크 지지” 만평파문 美 확산
더보기

부시 “덴마크 지지” 만평파문 美 확산

입력 2006-02-09 03:03수정 2009-09-30 1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호메트 만평 게재를 비난하는 아랍권 국가의 시위가 과격 양상으로 치달으면서 공권력과의 충돌로 7일까지 적어도 9명이 숨졌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이번 사태가 유혈 충돌로 확대되자 서방권은 물론 아랍권 지도자들도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덴마크의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 총리는 7일 이번 사태를 ‘전 세계적 위기’라고 규정한 뒤 이슬람권에 폭력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이번 사태가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이용되고 있다”며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이 6일 폭력 시위를 반대하며 덴마크에 지지를 표명한 데 이어 7일에는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라스무센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연대와 지지’의 뜻을 밝혔다.

유럽연합(EU)은 이날 이란에 대해 “덴마크와의 통상 계약을 취소하거나 덴마크 제품 불매 운동을 벌이는 것은 EU와 이란 사이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총리는 이날 의회 연설에서 “이번 만평은 이슬람 세계의 폭력성을 유발하려는 도발이자 함정”이라며 “이슬람 세계는 이 함정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자제 촉구에도 불구하고 이날 중동 이외에 니제르, 나이지리아,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도 시위가 확산됐다.

미국에서도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가 최근 이 만평을 게재한 것으로 확인돼 이슬람교도 수십 명이 시위를 벌이는 등 시위 확대 조짐도 있다.

영국에서는 웨일스의 카디프대학이 문제의 만평을 실은 신문을 배포했다가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졌으며 자살폭탄 테러범 차림으로 시위에 참가했던 한 아랍계 청년이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한편 터키의 한 TV방송은 가톨릭 신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소년이 “만평에 화가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고 보도했으나 당국의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파리=금동근 특파원 go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