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0만원대에 살 수 있는 국민보급형 로봇 10월에 선보인다
더보기

100만원대에 살 수 있는 국민보급형 로봇 10월에 선보인다

입력 2006-02-08 18:33수정 2009-09-30 1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0만 원 대에 살 수 있는 국민보급형 로봇이 10월에 선보인다.

국민로봇은 가정에서 집안청소 등 가사 도우미 역할을 하면서 자녀들에게 동화를 읽어주고, 초보 수준이지만 영어 가정교사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진대제(陳大濟) 정보통신부 정관은 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통부 청사에서 '2006년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10월 중에 100만 원 대의 국민로봇을 선보여 가정에서 가사도우미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통부는 지난해 10월 국민로봇사업단을 출범시키고 KT 삼성전자 한울로보틱스 유진로보틱스 이지아이오테크 다사테크 등 6개 업체를 참여업체로 선정했다.

진 장관은 "올해 안에 100만 원 대 국민로봇 제품 5종류를 선보일 것"이라며 "2010년에 세계 3대 로봇 강국에 진입하고 2020년에는 1가구 1로봇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국민로봇은 제조회사 별로 각각 다른 용도와 특징을 갖는다.

삼성전자는 휴대전화로 원격 자동청소 등 가사서비스와 홈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로봇을 내놓을 예정이다.

충남 대덕R&D특구에 있는 한울로보틱스는 청소기능을 포함한 가사 서비스 외에 동화 구연과 영어 학습이 가능한 육아·학습 로봇을 만들고 있다.

유진로보틱스는 가사와 학습 기능 외에 날씨와 뉴스 정보를 제공하는 로봇을 선보일 계획이다.

다사테크는 주인이 오면 재롱을 피우는 등 감정표현이 가능한 애완용 로봇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정통부 오상록(吳尙錄) 국민로봇사업단장은 "3월과 7월에 각각 시제품을 내놓고 10월에는 광대역 통합망이 깔린 650가구를 선정해 국민로봇을 보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말까지는 2000대의 로봇을 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 단장은 "로봇 생산회사들이 국민로봇을 직접 판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2011년까지 약 300만대의 국민로봇이 팔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