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충남대, ‘김밥 할머니’ 기념관 개명 물의
더보기

충남대, ‘김밥 할머니’ 기념관 개명 물의

입력 2006-02-08 03:11수정 2009-09-30 1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제공 충남대

“항상 언론을 통해 나중에 알아요. 기부금을 활용한 문화회관 명칭이 어떻게 지어졌는지, 또는 바뀌는지….”

7일 대전에서 만난 ‘김밥 할머니’의 외아들 임채훈(林菜勳·60·약사) 씨는 “충남대가 ‘정심화국제문화회관’(사진) 명칭에서 어머니의 법명(정심화·正心華)을 빼기로 했다는 사실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했다”고 말했다.

그의 어머니(이복순·李福順·1991년 작고)는 대전에서 김밥을 팔아 모은 50억 원 상당의 부동산과 현금 1억 원가량을 1990년 충남대에 기증했다.

충남대는 이 돈으로 교내에 공연시설을 짓기 시작했고 정부 지원금(200억 원)을 합쳐 2000년 7월 완공했다. 당시에도 할머니 이름을 빼고 ‘국제문화회관’으로 명명하자 교내외에서 “매정한 처사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결국 2002년에 건물 이름을 ‘정심화국제문화회관’으로 바꿨다.

그러나 충남대는 최근 건물 명칭을 다음 달 1일부터 ‘충남대국제문화회관’으로 바꾸기로 했다. 문화회관 단지에 국제교류원과 언어교육원이 들어서 새로운 명칭이 필요했다는 이유에서다.

문화회관 이름이 계속 바뀔 때마다 임 씨 가족은 학교로부터 아무런 얘기를 듣지 못했다.

이 씨가 어렵게 모은 재산을 기부하면서 충남대는 많은 덕을 봤다. 대학 이름이 널리 알려졌고 기부금도 늘었다. 충남대는 당시 이 씨가 꺼리는데도 서울에서 대대적인 기증식을 가졌다.

이에 대해 충남대 홈페이지(www.cnu.ac.kr)에는 학교를 비난하는 글이 300여 건 올라왔다.

누리꾼 ‘강성하’ 씨는 “초등학교 때 뉴스를 들으면서 마음이 훈훈했던 기억이 어렴풋한데 이번 일은 옹졸하다 못해 졸렬함의 극치를 달리는 것 같다”고 질책했다.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