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상림씨 해외밀반출 혐의 수사
더보기

윤상림씨 해외밀반출 혐의 수사

입력 2006-02-06 17:07수정 2009-09-30 1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이 브로커 윤상림(54·구속기소) 씨가 중국 마카오 등지로 원정도박을 자주 다닌 정황을 잡고 윤 씨의 외화밀반출 혐의를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김경수·金敬洙)는 6일 강원랜드에서 출입일수를 제한하기 시작한 2004년 10월 이후 윤 씨가 마카오 등지로 자주 출국한 사실을 출입국 조회를 통해 확인했다.

검찰은 당시 강원랜드에서 VIP고객에 대해 한달에 15일 이하로 출입 제한을 하자 도박 중독 증세를 보였던 윤 씨가 마카오 등지로 가서 도박을 즐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윤 씨의 마카오 도박 여행에 정계·관계 인사들이 동행했는지 조사 중이다.

윤 씨는 그러나 "마카오에 자주 간 것은 사실이지만 도박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조용우기자 woogij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