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은행들 “北 금융제재 불똥 튈라”
더보기

국내 은행들 “北 금융제재 불똥 튈라”

입력 2006-02-06 03:06수정 2009-10-08 12: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쿠바 이란 등에 대한 미국의 금융제재 강화로 국내 금융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5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은 미 재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금융회사 및 개인, 법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예상치 못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집안 단속’에 나섰다.

은행들이 해외영업 통제를 강화하기 시작한 것은 작년 말 미 재무부가 테러 후원국가와 거래한 혐의로 네덜란드계 ABN암로에 거액의 벌금을 부과한 이후.

당시 미 재무부는 ABN암로 뉴욕지점이 이란과 리비아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국내 법규를 위반했다며 80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외환은행이 최근 북한의 돈세탁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과 거래를 끊은 것도 이 같은 피해를 막자는 취지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금융회사들이 주목하는 것은 미 재무부 산하 외국자산통제국(OFAC)의 금융거래 및 교역 금지 대상 리스트. 여기에는 북한 쿠바 미얀마 이란 이라크 리비아 시리아 등과 거래하는 7000여 개의 금융회사, 개인, 법인 명단이 올라 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수시로 개정되는 OFAC 블랙리스트를 살피고 있다”며 “한 발 더 나아가 OFAC의 블랙리스트에 오를 가능성이 있는 회사 정보를 사는 국내 은행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는 해외 자금거래는 일일이 사전 보고하도록 현지법인이나 지점, 국내 영업점에도 지시했다”며 “사고가 나면 재정 손실은 물론 이미지도 나빠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국내 은행의 해외 현지법인, 지점, 사무소는 110개에 이른다.

정경준 기자 news9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