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캐리비안베이 물놀이 도중 천장 ‘와르르’…내달까지 휴장
더보기

캐리비안베이 물놀이 도중 천장 ‘와르르’…내달까지 휴장

입력 2006-02-06 03:06수정 2009-09-30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일 오후 4시 40분경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 6층 실내 스파시설 냉탕 2m 위에 있는 천장의 석고보드(가로 7m, 세로 7m, 두께 1cm)가 냉탕과 통로 위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냉탕 주위에 있던 심모(12) 양 등 이용객 6명이 머리 등에 상처를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은 뒤 귀가했다.

사고가 나자 캐리비안베이 측은 6층 스파시설에 있던 이용객 90여 명을 모두 대피시키고 출입을 통제했으나 실내풀장 등 1∼5층 시설은 그대로 운영했다.

캐리비안베이 측은 “사고 안내방송을 할 경우 풀장의 손님들까지 출입구로 한꺼번에 몰려 더 큰 사고가 날까 봐 방송을 하지 않았다”며 “천장 구조가 다른 나머지 층은 사고 위험이 없어 영업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캐리비안베이는 지상 6층에 연면적 3만5000평 규모의 국내 최대 워터파크로 이날 2500여 명이 이용했다.

경찰은 캐리비안베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캐리비안베이 측은 천장 붕괴의 정확한 원인 분석과 안전점검, 시설 보강을 위해 3월 말까지 2개월간 임시 휴장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용인=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