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북 장성급 회담 2월말∼3월초 판문점서 개최 합의
더보기

남북 장성급 회담 2월말∼3월초 판문점서 개최 합의

입력 2006-02-03 15:36수정 2009-09-30 14: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은 제3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이달 말~3월초에 이틀 일정으로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3일 오전 10시 통일각에서 제3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대표회담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국방부는 앞으로 열릴 장성급 군사회담에서는 △경의선과 동해선의 철도 및 도로 통행에 관한 군사적 보장합의서 체결 △서해상 우발적 무력 충돌 방지 개선안 △서해상 공동어로구역 설정 등 군사 긴장 완화 및 신뢰 구축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접촉에는 국방부 북한정책팀장인 문성묵 육군 대령과 북한 인민무력부 부국장인 류영철 대좌가 각각 양측 수석대표로 참가했다.

장성급 회담은 2004년 6월 3~4일 설악산 켄싱턴스타호텔에서 2차 회담이 개최된 이후 1년9개월 만에 다시 열리게 된 것이다.

남북은 2차 회담에서 서해상에서 우발적 무력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함정간 국제상선통신망(무선통신망)을 가동하고 군사분계선(MDL) 인근의 확성기방송 전면 중단, 선전광고판 철거 등에 합의한 바 있다.

성하운기자 haw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