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정, 소수가구 추가공제 폐지 “지방선거 이후에나…”
더보기

당정, 소수가구 추가공제 폐지 “지방선거 이후에나…”

입력 2006-02-03 14:40수정 2009-10-07 2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여당간 극심한 혼선을 빚고 월급쟁이들의 집중적인 반발을 샀던 1, 2인 가구 근로소득 추가공제 폐지안이 ‘당분간’ 추진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우제창 열린우리당 제3정책조정위원장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재경당정 브리핑을 갖고 “1, 2인 가구 근로소득 추가공제 폐지 문제를 당분간 추진하지 않기로 정부와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견에는 권태신 재경부 제2차관도 자리를 함께 했다.

우제창 위원장은 “재정경제부가 당과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폐지방침을 발표해 미안하다며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했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지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대부분 공감했다”면서도 “추가공제 폐지가 우선순위에 있지 않고 당장 해야 할 일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5.31 지방선거도 있는 만큼 당이 부담을 받지 않는 쪽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정치 일정도 중요한 고려사항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즉, 지방선거 이후에나 다시 논의를 하겠다는 것.

박병원 재정경제부 제1차관도 이날 오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좀 더 검토한 후, 가을 정기국회에 제출해 입법과정을 거칠 계획”이라며 “추진하겠다는 생각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