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종 “금융부문타격 최소화… 국산영화 경쟁력 믿어”
더보기

김현종 “금융부문타격 최소화… 국산영화 경쟁력 믿어”

입력 2006-02-03 05:02수정 2009-10-08 1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현종(金鉉宗·사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 발표에 앞서 2일 워싱턴 특파원들과 만나 설명회를 가졌다.

―미국 의사당에서 공동 발표하는 배경과 한미 FTA의 의의는….

“미국 측이 민주 공화 양당 모두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FTA는 21세기의 눈에 보이지 않는 초고속 인프라라고 할 수 있다. FTA의 득실은 수출입 증감 등 통계 수치만으로 계산할 수 없다. 한미 간 포괄적 동맹관계 차원에서도 중요하다.”

―스크린쿼터 협상 과정에서 미국으로부터 얻은 것이 있는가.

“외환위기 때 미국과 투자협정(BIT)을 체결하기 위해 박지원(朴智元)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이 미국 측에 한국영화 상영 의무일수를 73일로 제안했다. 당시는 한국 영화의 시장점유율이 25% 안팎이었지만 1500억 원을 지원해 최근 5년간 50%를 넘었다. 73일로 줄여도 경쟁력이 있다.” ―농업 이외에 FTA가 한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분야는….

“가장 민감한 게 금융서비스일 것이다. 타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재정경제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워싱턴=권순택 특파원 maypol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