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1절 사면-복권론 ‘솔솔’…‘안희정 구하기 나서나’ 논란
더보기

3·1절 사면-복권론 ‘솔솔’…‘안희정 구하기 나서나’ 논란

입력 2006-02-03 03:06수정 2009-09-30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대통령의 핵심 측근 안희정(安熙正) 씨가 3·1절을 맞아 사면 복권될까.

1일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단의 만찬에서 한 의원은 노 대통령에게 “지방선거에 나올 수 있는 그런 분들에게 3·1절 사면 복권을 하면 어떻겠느냐”고 물었다.

노 대통령은 이에 즉답을 하지 않았다. 한 의원은 “노 대통령이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 얘기를 경청했다”고 전했다.

여권 내부에서 3·1절 사면 복권설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그리고 3·1절 사면설의 핵심에는 안 씨가 자리 잡고 있다.

3·1절 사면이 이루어진다면 이례적인 일이다. 2000년에만 3·1절 사면이 있었고 이후에는 3·1절 사면이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 해에는 5월 15일 부처님오신날과 광복절에 대규모 특별사면 복권이 이뤄졌다.

안 씨는 2004년 12월 만기(징역1년) 출소했지만 지난해 광복 60주년 특별사면 때도 복권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청와대 386 참모들 사이에선 “희정이에게만 너무 가혹하다. 이번(3·1절)엔 고려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안 씨처럼 2002년 노무현 캠프 대선자금에 관련된 이상수(李相洙) 전 의원이 지난해 광복절 때 사면 복권돼 10·26 재선거에 출마했다 노동부 장관에까지 내정된 것과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논리다.

하지만 정작 형평성 문제는 야권에서 제기되고 있다. 현 정부가 비슷한 정치자금 사건으로 사법처리 된 사람들 중 유독 대통령 측근들만 사면 복권시키고 있다는 것.

지난해 8·15 사면 때도 한나라당의 대선자금 문제로 형사 처벌된 서청원(徐淸源) 전 대표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권노갑(權魯甲) 전 민주당 최고위원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