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新대구부산고속도로 요금 징수시스템 오류
더보기

新대구부산고속도로 요금 징수시스템 오류

입력 2006-02-03 03:06수정 2009-09-30 1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5일 개통한 신(新)대구부산고속도로의 요금 징수 시스템에 허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신대구부산고속도로㈜와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한 뒤 신대구부산고속도로의 수성 나들목으로 나올 경우 이동 거리와 관계없이 경부고속도로보다 통행료가 비싼 신대구부산고속도로 통행료가 적용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실을 나중에 발견한 운전자 이모 씨는 도공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올려 항의했다.

설 연휴 때 부산에서 대구로 가면서 대동 갈림목을 나와 경부고속도로로 들어가 양산 갈림목→동대구 갈림목→수성 나들목 구간을 이용했더니 신대구부산고속도로 통행료(7900원)에 동대구∼수성 통행료(6.2km·1300원)를 합쳐 9200원을 내라고 했다는 것.

이 씨는 “경부고속도로 부산∼동대구 통행료(5600원)와 동대구∼수성 통행료(1300원)를 합해 6900원을 준비했다가 요금징수원이 9200원을 요구해 황당했다”고 말했다.

부산에서 대구로 갈 때 경부고속도로를 주로 이용하고 일부 구간만 신대구부산고속도로를 이용해도 요금 징수 시스템이 신대구부산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처리되면서 빚어진 일이다. 이에 대해 신대구부산고속도로㈜와 도공은 “차량의 출발지와 도착지 간 최단거리 운행 경로에 대한 통행료를 산정하기 때문에 일부 문제점이 나타났다”고 해명했다.

신대구부산고속도로㈜는 1일부터 신대구부산고속도로 수성 나들목에 분리 차로를 설치하고 신대구부산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과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을 구별해 요금을 징수하도록 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통행료를 많이 낸 운전자가 휴게소나 주유소 영수증 등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면 더 낸 요금을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용균 기자 cavati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