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과학기술 앰배서더 Really?]코브라의 독을 세제로…
더보기

[과학기술 앰배서더 Really?]코브라의 독을 세제로…

입력 2006-02-03 03:05수정 2009-10-08 1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리 부는 사람의 음악소리에 맞춰 춤추는 코브라. 코브라의 독은 소량으로도 사람이 즉사시킬 수 있을 만큼 엄청나게 강하다. 코브라를 비롯한 뱀의 독에는 수백 종의 단백질과 효소가 섞여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휘티어대의 한 연구팀은 이러한 뱀독의 성분을 세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뱀독 속에는 먹이 조직을 분해할 때 쓰이는 효소가 존재한다. 이 효소가 잘 지워지지 않는 얼룩의 단백질 결합을 끊어줌으로써 때가 잘 떨어지게 하는 원리를 이용하는 것이다.

독 하면 개구리독도 뱀독에 못지않다. 남미에는 독화살개구리가 있는데, 원주민들이 화살촉을 이 개구리에 문지르면 살상용 독화살이 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사람을 죽일 정도는 아니지만 두꺼비의 독도 강하다. 고대 마야에서는 수수두꺼비의 피부 독을 사람에게 최면을 거는 물질로 사용했다고 한다.

또 브라질의 염색개구리는 앵무새를 화려하게 ‘염색’하는 데 쓰이는 분비물을 낸다. 녹색앵무새의 털을 뽑은 다음 맨살에다가 이 개구리를 문지르면 깃털이 다시 돋아날 때 다양한 색깔의 깃털이 나온다. 개구리의 분비물이 깃털의 생성과정에 영향을 미쳐 색깔을 띠게 하는 분자의 구조를 바꿔 주기 때문이다.

자신을 공격하는 곤충들에게 화상을 입힐 정도의 독성물질을 분비하는 벌레도 있다. 이 벌레는 폭탄먼지벌레라 불린다. 폭탄먼지벌레 꽁무니에는 두 갈래의 분비선이 있는데, 한쪽 분비선에는 사진을 현상할 때 쓰이는 하이드로퀴논이, 다른 한쪽에는 상처가 났을 때 소독약으로 쓰이는 과산화수소가 들어있다. 폭탄먼지벌레는 평소에 이 물질을 갖고만 다니다가 외부에서 공격을 당하면 두 물질을 섞어 폭탄처럼 초당 700번씩 발사한다. 혼합반응이 일어나면 온도가 섭씨 100도 가까이 올라가기 때문에 공격하던 거미와 같은 곤충들은 속수무책으로 화상을 입게 된다.

모기도 독성물질은 아니지만 침을 꽂아 피를 빨 때 피가 굳지 않도록 막는 물질을 낸다. 이 물질은 의약품으로도 연구돼 왔다.

동물의 다양한 화학물질에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들이다.

오기영 대전대신고 교사, 국제지식재산연수원 객원교수

21edu@hanmail.net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