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J그룹, 프로골퍼 박지은씨 가족 최대주주 ‘삼호F&C’ 인수
더보기

CJ그룹, 프로골퍼 박지은씨 가족 최대주주 ‘삼호F&C’ 인수

입력 2006-02-03 03:05수정 2009-09-30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CJ그룹이 프로골퍼 박지은(사진) 씨 가족이 대주주로 있는 수산물 가공회사인 ‘삼호F&G’(옛 삼호물산)를 인수했다. CJ그룹은 2일 공시를 통해 CJ㈜가 삼호F&G의 지분 46.26%를 인수하는 양해각서를 삼호F&G 대주주 측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200억 원 규모로 추정되며 본계약은 3월 중에 체결한다.

삼호F&G는 주로 어묵이나 맛살 등 수산물 가공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박 씨 아버지가 운영하는 삼원가든이 최대 주주로 있다.

삼원가든은 2002년 초 주당 500원에 삼호F&G 주식 1530만 주(76억5000만 원)를 사들였다. 이후 박 선수가 9억6000만 원을 들여 장내에서 141만4000주를 추가로 매입했다.

박 선수 일가는 이번에 주당 약 1200원에 팔아 투자 4년 만에 140%의 수익률을 올리게 됐다. 총 86억 원을 투자해 110억여 원의 차익을 냈다.

황재성 기자 jsonh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