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15년 연속 파업 기록 세우는 기아차 노조
더보기

[사설]15년 연속 파업 기록 세우는 기아차 노조

동아일보입력 2005-08-30 03:00수정 2009-10-08 21: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91년 이후 파업을 한 번도 거른 적이 없는 기아자동차 노조가 어제부터 부분 파업에 돌입했다. 기아차 노조가 간부들의 광주 공장 채용 비리 사건을 사죄하며 노사 화합과 도덕성 회복을 다짐한 지 얼마 안 돼 이런 일이 빚어져 실망스럽다. 15년 만에 처음으로 무파업 선례를 만들었더라면 몇 달 전의 반성과 다짐이 이처럼 허망하게 빛을 잃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아차 노조는 회사가 채용 비리 근절을 위해 지역사회 인사들과 함께 구성하려던 ‘기아차 혁신위원회’에도 불참했다. 7월에는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전현직 노조 간부들이 차량 부품을 빼내 팔다가 적발됐다. 기아차는 오너가 없는 전문경영인 체제로 오랫동안 운영되면서 노사 간에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식의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가 체질화된 것 같다.

노조는 9차례의 노사 임금 협상에서 회사 측 태도가 불성실하다는 이유를 댔으나 연례행사처럼 파업을 하는 노조 측 협상 태도는 더 불성실하다. 쟁의행위 찬반 투표 결과 82.6%로 찬성률이 압도적이었다. 집행부에 힘을 실어 주려는 조합원들의 뜻이겠지만 파업 결의부터 해 놓고 협상을 하다 보면 관성이 붙어 파업으로 치닫게 된다.

기업이 이익을 내면 종업원의 임금을 올려 주고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기아차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85.5% 격감했다. 더욱이 수출 주문 적체 대수가 5만4000대에 이르고 인기 차종의 국내 주문이 밀려 있는 상황에서 파업을 벌이면 회사와 고객 양쪽에 손실을 줄 수밖에 없다.

기아차에 납품하는 협력업체나 계약직 사원과 비교해 훨씬 높은 임금을 받는 정규직 노조가 해마다 고율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분규를 벌이는 모습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 더욱이 노조가 저지른 불법행위에 부과된 벌금을 회사가 대납(代納)해 달라는 요구는 터무니없을뿐더러 회사가 그렇게 해 줄 수 있는 법적 근거도 없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