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또사업권 특혜의혹 회사관계자 3명 出禁
더보기

로또사업권 특혜의혹 회사관계자 3명 出禁

입력 2005-08-29 03:07수정 2009-10-01 08: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박영수·朴英洙)는 로또복권 사업체 선정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이 수사 의뢰한 코리아로터리서비스(KLS) 관계자 등 3명을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김우중(金宇中) 전 대우그룹 회장 사건 수사 등으로 당장 이 사건의 수사에 착수할 여력은 없지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관련자들을 출금 조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만간 KLS의 사업권 입찰 및 낙찰 과정과 수수료율 책정 과정에서의 특혜 여부 등 로또복권 사업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할 방침이다.

감사원은 KLS가 복권 판매 과정에서 외국에 비해 높은 9.5%의 수수료를 책정해 2003년 한 해 동안 수수료로 3622억 원을 벌어들이는 등 특혜 의혹이 일자 지난해 8월 감사에 착수했으며 최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길진균 기자 le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