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방폐장 유치신청 싸고 영광-장흥-함평 내부 갈등
더보기

[광주/전남]방폐장 유치신청 싸고 영광-장흥-함평 내부 갈등

입력 2005-08-27 07:46수정 2009-10-08 2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달 말로 예정된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분시설(방폐장) 유치 신청 마감을 앞두고 후보 지역마다 찬반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

영광에 방폐장 유치를 추진 중인 ‘미래영광경제살리기협의회’는 24일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 절반 이상이 희망하는 방폐장 유치 신청을 영광군과 의회가 거부하고 있는 것은 여론을 무시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 감사인 신종남 씨는 20일부터 영광읍 신하리 협의회 사무실에서 방폐장 유치를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다.

방폐장 유치에 반대하는 ‘핵발전소 핵폐기장 반대 영광범군민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영광우체국 앞에서 핵폐기장 반대 영광군민 결의대회를 갖고 영광군청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장흥에서는 ‘공공기관 및 국책사업 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백광준 장흥군의회 의장)가 22일 산업자원부에 방폐장 유치 청원서를 제출하면서 논란이 생겼다.

백광준 위원장은 “군수 등의 반대로 정상적인 유치신청이 어렵다고 판단해 위원회 명의로 먼저 유치신청을 한 뒤 정부의 주민투표 실시지역 지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흥군과 환경단체는 “지방자치단체가 유치신청을 하지 않는 한 유치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함평에서는 일부 친목단체가 23일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 3명을 초청해 열려던 방폐장 유치 설명회가 함평군농민회 등 농민단체의 저지로 무산됐다. 농민단체들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방폐장 유치는 안된다”며 주민에게 유인물을 배포하는 등 반대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산자부는 이달 말까지 지방자치단체가 유치 신청을 하면 신청지역 가운데 부지로서 적합한 3곳 이상의 지역에 대해 다음달 15일까지 주민투표를 실시토록 했다. 지방자치단체가 11월 22일 이전에 주민투표를 실시하면 방폐장 부지는 11월 말경 최종 결정된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