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또복권비리 수사 착수
더보기

로또복권비리 수사 착수

입력 2005-08-27 03:05수정 2009-10-08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업체 선정 과정과 과다한 수수료 책정 등으로 특혜 시비가 불거진 로또복권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관계자는 26일 “최근 감사원에서 사건 관련자 3명에 대한 수사 의뢰가 들어와 중수 2과에 배당했다”고 말했다.

로또복권 사업은 추첨식 종이복권을 발행해 오던 행정자치부, 과학기술부, 노동부, 건설교통부, 산림청, 제주도 등 7개 복권 발행 기관이 온라인 연합 복권발행협의회를 구성해 추진됐으며 2001년 4월 당시 주택은행(현 국민은행)이 사업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국민은행은 모 회계법인의 컨설팅 용역을 토대로 복권발행협의회의 승인을 받았고, 2002년 12월부터 로또복권이 판매되기 시작했으나 로또복권 사업 추진 과정에서 특혜 의혹과 높은 수수료율 문제가 불거져 감사원이 지난해 8월 감사에 착수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