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타이어-현대오토넷, 잘나가는 한국車부품
더보기

한국타이어-현대오토넷, 잘나가는 한국車부품

입력 2005-08-17 03:16수정 2009-10-08 1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타이어, GM에 직접수출방식 납품▼

한국타이어는 16일 미국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에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GM의 새턴 이온(Saturn Ion)에 H725A 제품을 한국타이어의 고유상표를 부착하는 직접수출방식으로 납품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출 규모는 연간 2000만 달러(약 20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타이어는 현재 포드와 폴크스바겐, 르노 자동차 등에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으며 이번 GM 공급으로 올해 해외 완성차업체에 공급하는 물량이 1억 달러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GM과 타이어 공급계약을 체결한 것은 국내 타이어 제조업체 가운데 한국타이어가 처음이다.

▼현대오토넷, 내비게이션 새모델 유럽 수출▼

현대오토넷은 독일 하먼베커사와 공동으로 보급형 차량항법장치(내비게이션)를 개발해 유럽지역에 수출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두 회사가 공동 개발한 제품은 현대오토넷의 단말기에 유럽지역의 지도와 소프트웨어를 넣은 것으로 3.5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터치스크린에 MP3플레이어 등의 부가 기능이 있다.

‘베커 트래픽 어시스트’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다음 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디지털 가전 전시회인 IFA에서 첫선을 보인 뒤 10월부터 유럽 현지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하먼베커사는 유럽 시장에서 이 제품을 연간 20만 대 정도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