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지통]피서지서 품귀 “세발낙지 금값이네 금값”
더보기

[휴지통]피서지서 품귀 “세발낙지 금값이네 금값”

입력 2005-08-16 03:01수정 2009-10-08 2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막바지 피서철에 서남해안 지역에 관광객이 몰린 데다 휴어기가 겹치면서 낙지 값이 ‘금값’이 됐다.

15일 전남 목포, 무안 등지의 낙지전문식당에 따르면 통째로 초장에 찍어 먹을 수 있는 정도의 세발낙지 한 마리 값이 평상시의 2, 3배인 6000원 선에 이르고 있다. 그나마 웃돈을 주고도 구하기 어려운 실정.

업계에서는 지금은 낙지 철이 아닌 데다 불법 낙지잡이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면서 공급량이 떨어져 값이 폭등한 것이라며 주낙으로 낙지를 잡는 배들이 출어하는 다음 달부터는 값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무안=김 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