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기남 北단장“국립묘지 간것은 항일열사 참배위한것”
더보기

김기남 北단장“국립묘지 간것은 항일열사 참배위한것”

입력 2005-08-16 03:01수정 2009-10-01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주 평화 통일을 위한 8·15민족대축전’에 참가한 북측 대표단이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묘지를 참배하게 된 배경과 의의를 다시 한 번 밝혔다.

당국대표단장인 김기남(金基南·사진) 노동당 비서는 15일 저녁 서울 광진구 쉐라톤그랜드워커힐호텔 비스타홀에서 열린 축하연회를 마친 뒤 연합뉴스 등 일부 기자들과 만나 “국립묘지에는 일제에 반대해 싸운 애국자들이 많다”며 “광복절을 맞아 왔는데 애국열사의 영령을 찾지 않을 수 없어서 (국립묘지에) 갔다”고 말했다.

민간대표단장인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도 “이 한 가지 사실(국립묘지 참배)을 놓고도 북에 대한 오해(부정적인 인식)가 있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깨끗이 과거를 씻자”고 강조했다.

민간대표단 일원으로 방문한 성자립 김일성대 총장도 “그곳에 조국과 민족을 위해 투쟁한 항일애국열사의 얼이 깃들어 있기 때문”이라며 “많은 항일운동 인사가 그곳에 (묻혀)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국립묘지 참배 배경을 설명했다.

하태원 기자 taewon_h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