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너라도 살아라” 언니의 殺身…언니가 동생손놔
더보기

“너라도 살아라” 언니의 殺身…언니가 동생손놔

입력 2005-08-08 03:07수정 2009-10-01 1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0대 자매가 개펄에서 게를 잡다가 밀물에 휩쓸렸으나 언니가 동생이 잡은 손을 스스로 놓아 동생을 구하고 자신은 숨졌다.

5일 오후 11시 40분경 전남 신안군 지도읍 송도마을에서 박모(66·해남군 문내면) 씨가 동생(61·해남군 화원면)과 함께 바다 쪽으로 200여 m 떨어진 개펄에 손전등을 비추며 낙지 미끼로 쓰이는 일명 ‘사랑게’를 잡고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밀려든 바닷물에 위험을 느낀 동생이 언니를 찾았으나 바다 쪽으로 더 나가 있던 언니는 이미 목 언저리까지 차오른 물속에서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동생은 “사람 살려”라고 외치면서 언니의 손을 붙잡고는 나오려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그 순간 언니는 동생에게 “손을 놔라. 너라도 살아라. 그렇지 않으면 둘 다 죽는다”면서 자신이 붙잡고 있던 동생의 옷자락을 스스로 놓았다.

밀려오는 바닷물 속에서 2시간여를 버틴 동생 박 씨는 6일 오전 1시 반경 신고를 받고 출동한 어선에 의해 구조됐다.

언니 박 씨는 이튿날인 6일 오전 사고 지점에서 약 200m 떨어진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안=김 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