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징용한인 유골 무단훼손
더보기

日, 징용한인 유골 무단훼손

입력 2005-08-02 03:02수정 2009-10-01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나고야(名古屋) 시가 한반도 출신 징용희생자로 신원 확인이 가능한 12명의 유골을 포함해 121명의 징용희생자 유골을 분쇄 처리해 버린 사실이 밝혀졌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는 비인도적 처사라며 규탄하고 나섰다.

1일 민단 아이치(愛知) 현 지방본부와 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에 따르면 나고야 시는 1999년 시내 납골당에 보관돼 있던 한반도 출신 121명의 유골과 일본인 유골 등 1091명의 유골을 한꺼번에 분쇄 처리했다.

두 단체는 당시 분쇄 처리된 한반도 출신 유골 가운데 본적지와 나이, 이름 등 신원이 확실한 12명이 포함된 점을 중시해 나고야 시와 일본 정부 관련 부처에 사실의 해명을 촉구하는 서류를 발송하기로 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한 양심적인 일본인이 한국 관련 단체에 제보해 오면서 밝혀졌다.

당시 나고야 시는 납골당을 이전하면서 옮겨갈 자리가 비좁다는 이유로 무연고 유골을 분쇄 처리했으며 이 과정에서 한반도 출신자의 유골을 함께 처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인 진상조사단 홍상진(洪祥進) 사무국장은 “주소 이름 등이 확실해 유족을 찾아 통보할 수 있는 사람의 유골까지 무단으로 분쇄 처리한 것은 일본 국내법에도 위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단 아이치 현 지방본부 강유정(姜裕正) 사무국장도 “남북을 떠나 한민족에게 걸린 문제인 만큼 총련과 공동으로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양 단체는 나고야 시가 한반도 징용희생자의 유골 보관 및 처리 경위에 관한 구체적 자료를 공개하는 등 충분한 해명을 하지 않을 경우 유족 등의 이름으로 소송을 제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에 앞서 1991년 민단 아이치 현 본부는 나고야 시내의 한 납골당에 안치된 한반도 징용희생자 명부 121명에 관한 서류를 넘겨받고 이 중 4명이 홋카이도(北海道)와 후쿠오카(福岡) 탄광에서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 민단 측이 전원의 본적지 등 신원 확인이 가능한 서류를 요청하자, 나고야 시는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자료 제공을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현재 징용희생자의 유골을 한국에 반환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으나 다른 지역에서도 유골을 멋대로 처리해 버린 사례가 상당수에 이를 것으로 관련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도쿄=조헌주 특파원 hansc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