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우주정거장 “지구에서 온 손님, 어서 오세요”
더보기

국제우주정거장 “지구에서 온 손님, 어서 오세요”

입력 2005-07-29 03:08수정 2009-10-01 1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말 만나보고 싶었어요.”(아일린 콜린스 선장)

“어서 오세요. 반갑습니다.”(세르게이 크리카레프 국제우주정거장 우주인)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가 28일 오후 8시 18분(한국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과 도킹했다. 콜린스 선장은 2시간 뒤 디스커버리호의 해치를 열고 ISS로 건너가 크리카레프 씨와 반갑게 손을 맞잡았다. 나머지 승무원 6명도 콜린스 선장의 뒤를 따랐다.

미 우주왕복선이 ISS와 도킹한 것은 2002년 11월 이후 2년 8개월 만이다. ISS는 1998년 11월 20일 발사된 뒤 우주인들이 교대로 근무하면서 각종 실험을 수행하고 있다. 지금은 러시아의 크리카레프 씨와 미국의 존 필립스 씨가 근무 중이다.

디스커버리호 승무원들은 8일간 도킹 상태를 유지하면서 15t 분량의 보급품을 전달하고 ISS의 고장 난 자이로스코프(회전의)도 교체할 계획이다.

디스커버리호는 도킹 전에 ISS 바로 밑 183m 지점에서 뒤로 한 바퀴 회전했다. ISS의 크리카레프 씨가 출발 때 타일이 떨어져 나간 디스커버리호의 선체 바닥을 촬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이 필름은 지구로 보내져 NASA가 손상 여부를 정밀 점검하게 된다.

이에 앞서 디스커버리호는 자체 카메라로 타일이 떨어져 나간 부분을 점검했으나 심각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NASA는 밝혔다.

이 진 기자 lee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