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盧대통령, 연정제안]與386 ‘발끈’… 野 “聯政가능성 0%”
더보기

[盧대통령, 연정제안]與386 ‘발끈’… 野 “聯政가능성 0%”

입력 2005-07-29 03:08수정 2009-10-01 1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대표 “연정엔 관심 없다”
여름휴가를 마치고 28일 당무에 복귀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왼쪽)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염창동 한나라당 당사에서 열린 상임운영위원회 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박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의 대연정 제의에 대해 “연정에는 관심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동주 기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28일 한나라당에 사실상 권력을 이양하는 대연정을 제안하자, 정치권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열린우리당 지도부는 환영했지만 일부 386그룹에선 “한나라당과의 연정은 당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나라당 등 야 3당은 일언지하에 거부했고, 시민단체들도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찬반 논란에 휩싸인 열린우리당=대통령의 제안이 당내에 갈등의 불씨를 던지는 분위기다. 문희상(文喜相) 의장 등 지도부는 대통령의 제안을 적극 반겼다.

문 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배기선(裵基善) 사무총장 등 책임을 맡은 사람들이 곧 야당에 제의도 하고 만나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정을 현실화시키기 위한 행동에 들어가겠다는 얘기다.

전병헌(田炳憲) 대변인도 공식 논평에서 “열린우리당은 역사와 국민 앞에 무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대통령의 고뇌 어린 제안에 동감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소장파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간에 노선 차이가 별로 없다는 노 대통령의 언급이 의원들을 자극했다.

386그룹인 송영길(宋永吉) 의원은 “만약 대연정을 통해 한나라당 의원을 교육부총리로 시켜놨는데 현 정부가 지향하는 ‘3불(不)정책’에 반대하면 어떻게 하느냐. 정체성과 이념이 다른 당과 연정을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우원식(禹元植) 의원도 “민주개혁 세력인 열린우리당의 노선은 과거 군사정권의 후계자인 한나라당과 명백히 다른데도 노선 차이가 없다는 대통령의 말은 납득할 수 없다”며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을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야 3당, “황당한 제안이다”=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 민주당 등 야 3당은 “대꾸할 가치조차 없는 제안”이라고 일축했다.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연정에 대한) 우리 입장은 다 나와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연정 거부’를 이미 공언했다는 말이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도 “다 싫다고 하는데 왜 연정 얘기를 자꾸 하는지 모르겠다”며 “연정은 말하기도 싫다”고 말했다.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노 대통령이 대통령 직을 사임하겠다는 것인지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를 선언한다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실현 가능성이 0%고 응대할 가치도 못 느낀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沈相정) 의원단 수석부대표는 “지역주의 그 자체인 한나라당과 지역주의 타파를 논한다는 것은 결국 정치개혁과 지역주의 타파 포기를 선언한 것”이라며 “열린우리당은 차라리 한나라당과 합당할 것을 권고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일정한 조건을 붙여 다른 정치 세력에 권력을 이양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은 지나치게 자의적이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도 부정적=시민단체들도 진보·보수 할 것 없이 “현 상황에서 적절하지 않다”며 대체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참여연대는 즉각 성명서를 내고 “대통령의 권력은 국민의 선택에 의해 교체가 가능한 것이지 대통령 개인의 의지로 이양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선거제도의 근본적인 개혁을 논의하고 싶다면 내년 개헌 논의에서 다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 사회를 위한 시민회의’의 홍진표(洪晋杓) 정책실장은 “의도의 진정성조차 의심스러운 구태의연한 제안”이라면서 “현 난국을 끝까지 책임지려는 생각은 하지 않고 인기 회복과 책임 떠넘기기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정연욱 기자 jyw11@donga.com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