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 인근에 미니신도시 추진
더보기

강남 인근에 미니신도시 추진

입력 2005-07-27 03:06수정 2009-10-08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남 중대형 아파트’ 수요를 대체하기 위한 신도시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열린우리당 원혜영(元惠榮) 정책위의장은 26일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8월 말 발표될 정부의 부동산종합대책에 서울 강남이나 경기 성남시 분당의 중대형 아파트 수요를 흡수할 만한 택지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신도시 개발을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그동안 신도시 개발은 주변 아파트 값 상승으로 이어져 주택시장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추진 여부를 놓고 당정 간에 혼선을 빚어 왔다.

원 의장은 “행정도시를 충청에 만들더라도 수도권 인구 감소 효과는 한정돼 있어 택지개발 필요성이 있다”며 “국·공유지가 주 개발 대상이며 분당이나 경기 고양시 일산처럼 대규모로 개발될 수도 있지만 수십만 평 단위로 개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도시 후보지에 대해서는 “경기 평택시 송탄 등지에 지어봤자 수도권과 거리가 멀어 매력이 떨어지는 반면 서울 송파구 문정동이나 강남구 일원동 등 인근 지역의 경우는 강남과의 인접성이 좋고 연계 개발이 가능해 수요자들의 구미에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강남권과 인접성이 높은 국·공유지 중 단독으로 대규모 신도시를 조성할 만한 곳은 거의 없다. 다만 ‘미니 신도시’ 후보지로는 송파구 장지동 남성대골프장(24만 평)과 거여동의 국군특전사(58만 평), 서초구 서초동 국군정보사 터(5만5000평) 등이 꼽힌다.

또 경기 성남시 판교 및 분당신도시, 용인시 죽전, 수원시 영통 택지지구와 가까운 용인시 국립경찰대(27만 평), 법무연수원(22만 평)과 수원시 축산연구소(33만 평)와 작물과학원(32만 평) 등도 거론된다.

원 의장은 “서울공항 부지는 국방부의 반대로 대상에서 처음부터 제외됐다”면서 “구체적인 장소나 규모 및 공영개발 방식 도입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27일 4차 부동산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신도시 개발 문제를 포함해 판교신도시 중대형 아파트 확대와 분양가 인하,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 확대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조인직 기자 cij19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