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정위, 33개그룹 위장계열사 조사
더보기

공정위, 33개그룹 위장계열사 조사

입력 2005-07-25 03:06수정 2009-10-01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산 2조 원 이상인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가운데 위장계열사 보유 혐의를 받고 있는 33개 대기업집단의 105개 기업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 대상에는 형제간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두산과 X파일 사건 파동을 겪고 있는 삼성도 포함돼 있다.

공정위는 24일 위장계열사 혐의가 있는 105개 기업에 대해 지난달 서면 조사서를 발송했고 현재 이를 회수해 서류심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105개 기업이 소속된 33개 기업집단에는 삼성, 두산 외에도 현대자동차, LG, SK, GS, 금호아시아나, 동부 등 재계 순위 상위의 대기업집단이 대거 들어가 있다.

특히 두산그룹은 박용오(朴容旿) 전 회장 측이 검찰에 낸 진정서에서 두산의 위장계열사라고 주장한 넵스가 이미 조사 대상에 포함돼 있고 또 다른 위장계열사로 지목된 태맥도 의혹이 제기된 만큼 조사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공정위는 일단 이달 안에 서류심사를 끝내고 다음 달 말부터 현장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공정위는 위장계열사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된 대기업집단에 대해서는 관련 기업을 정식 계열사로 편입하도록 하고, 위반 정도가 가벼운 기업은 경고조치에 그치되 심각하면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재계는 두산그룹 경영권 분쟁과 ‘X파일’ 사건으로 대기업에 대한 여론이 나빠진 상황에서 공정위의 위장계열사 조사까지 받게 되자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특히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5단체장은 27일 경제난 극복을 위해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출자총액제한 등 대기업 정책을 재고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었으나 연이어 사건이 터지자 난감해하고 있다.

김창원 기자 chang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