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대사 거취문제 주초 고비될 듯
더보기

홍대사 거취문제 주초 고비될 듯

입력 2005-07-24 17:08수정 2009-10-08 2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97년 대선 당시 대선자금 통로역할 논란으로 도덕성 시비에 휘말린 홍석현(洪錫炫) 주미대사의 거취 문제가 이번주초를 고비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25일 오전 김우식(金雨植) 비서실장 주재로 정무관계 수석회의를 개최, 최근 옛 안기부 불법도청 테이프 대화록 공개 등을 계기로 여론의 퇴진압력을 받고있는 홍 대사 문제를 비롯, 제반 상황을 논의할 방침이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홍 대사 문제와 관련해 '지켜보자'는 기본 입장에는 변동이 없다"며 "다만 내일(25일) 오전 비서실장주재 정무관계 수석회의를 개최, 이 문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정무관계 수석회의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김병준(金秉準) 정책실장, 이강철(李康哲) 시민사회수석, 문재인(文在寅) 민정수석, 조기숙(趙己淑) 홍보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이 자리가 홍 대사의 거취와 관련된 결정을 하거나 논의하는 자리는 아니다"며 "홍 대사 문제와 관련한 최근 상황을 전반적으로 점검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청와대 다른 핵심관계자도 "청와대 내부에서 홍 대사의 교체나 경질문제가 논의된 바가 없으며, 내일 회의도 홍 대사 거취를 논의하는 자리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입장은 시민단체들의 홍 대사 퇴진촉구, 열린우리당내의 홍 대사 자진사퇴 촉구 등의 비난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청와대가 홍 대사 경질 등 거취 문제를 주도적으로 거론하기보다는 홍 대사의 입장표명을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불법 도청테이프 기록이라는 점에서 법적으로도 문제가 있고, 사실관계도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가 홍 대사 거취문제를 먼저 얘기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한편 홍 대사는 지난 22일(현지 시간) 이번 사태와 관련, "가까운 시일내 적절한 방법으로 설명할 기회를 마련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 오수동 주미 대사관 홍보공사가 밝혀 이르면 주초 홍 대사의 입장표명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팀·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