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집값 물가상승 감안땐 90년대초 못미쳐”
더보기

“전국 집값 물가상승 감안땐 90년대초 못미쳐”

입력 2005-07-22 03:23수정 2009-10-08 13: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물가상승을 감안한 2005년 현재 실질 부동산 값이 1990년대 초에 훨씬 못 미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재정경제부는 21일 ‘일본식 장기불황 가능성에 대한 검토’라는 보고서를 통해 “일본의 불황은 과도한 유동성 공급이 부동산과 주식 거품, 기업 공급 능력 과잉으로 이어진 데 따른 것”이라며 “한국은 서울 강남 등 일부를 빼고는 거품 가능성이 크지 않기 때문에 최근 일각에서 제기하는 일본식 불황의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이 보고서는 물가를 반영한 실질가격지수(1986년 100 기준)로 볼 때 올해 6월 전국의 주택가격은 77.8로 과거 정점이었던 1991년의 125.3보다 현저히 낮다고 밝혔다.

서울도 82.5로 1991년의 119.0에 훨씬 못 미치고 서울 강남지역도 109.8로 1991년(132.5)보다 낮다는 것.

전국의 토지가격도 명목가격으로만 1991년보다 다소 높아졌을 뿐 실질가격지수로는 올해 2분기(4∼6월)가 93.0으로 1991년 4분기(10∼12월)의 160.3보다 크게 낮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도시근로자 월평균 가처분소득에 대한 아파트 평당 매매가 배율도 올 1분기(1∼3월)가 전국이 2.1배, 서울이 4.1배로 1991년의 전국 4.4배, 서울 5.5배에 비해 낮다.

다만 강남은 올 1분기 7.3배로 2003년의 7.7배보다는 낮지만 1991년 6.6배보다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병기 기자 ey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