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열대야도 숨죽인 ‘삼순이의 밤’
더보기

열대야도 숨죽인 ‘삼순이의 밤’

입력 2005-07-22 03:12수정 2009-10-01 12: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순이에 쏠린 눈
‘내 이름은 김삼순’의 마지막 회가 방영된 21일 밤, 서울역 구내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앞에 사람들이 모여 삼순과 진헌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맞는지를 지켜봤다. 박영대 기자

《“아…삼순이도 끝나고 이제 무슨 낙으로 살지?” 21일 밤 11시 10분. 수많은 시청자들의 한숨소리가 밤을 울렸다. MBC 수목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이 막을 내린 것. 6월 1일 처음 방영된 이후 불기 시작한 ‘삼순이 신드롬’은 이날 최종회에서 마지막 절정을 구가했다. ‘삼순이’ 팬들은 드라마의 결말을 궁금해 했다. 드라마 게시판에도 결말을 궁금해 하는 누리꾼(네티즌)들의 글이 21일 낮에만도 1만 건이 넘게 올랐을 정도다. 그러나 제작진은 결말 내용의 유출을 막기 위해 팀 e메일 비밀번호도 변경했고 이번 주 내내 비공개로 촬영했다.》

막상 21일 마지막 회의 결말은 비교적 평범했다. 희진(정려원)을 미국으로 데려다주고 일주일 뒤에 돌아온다던 진헌(현빈)은 3개월 동안 연락조차 없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상처받은 삼순은 다른 남자와 데이트를 시작하는데 갑자기 진헌이 등장한다. 화해한 두 사람은 결혼하려 하지만 진헌의 어머니 나 사장(나문희)이 반대한다.

결혼 승락을 얻기 위해 ‘혼전합방’으로 아이를 만들려하지만 실패한 두 사람은 이후에도 행복한 연애를 계속해 나간다. 남산 계단을 오르는 두 사람의 모습 위로 “열심히 케이크를 굽고 열심히 사랑하며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사는 것”이라는 삼순의 독백이 흐르는 것이 마지막 장면.

드라마가 끝난 직후 시청자들은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 ‘아쉽다’ 일색의 글을 남겼다. 시청자 강희정 씨는 “끝났다는 게 아직 실감나지 않는다”고 말했고 송희국 씨는 “삼순이 2탄 만들어 주세요”라는 바람을 띄웠다.

‘내 이름은 김삼순’은 방영되는 8주 동안 숱한 화제를 남겼다.

20일 15회 방송 시청률은 47.5%(TNS미디어코리아). 특히 수도권에선 올해 최고인 50.2%를 기록했다. 2000년 이후 수도권에서 시청률이 50%를 넘은 드라마는 2000년 MBC ‘허준’(일일 최고 62.2%), 2001년 KBS ‘태조왕건’(55.5%), 2004년 SBS ‘파리의 연인’(57.6%), 2004년 MBC ‘대장금’(55.5%) 등 5개에 불과하다.

‘삼순 삼식 어록’ 등 각종 유행어가 인터넷 게시판을 점령했고, 극중 김삼순의 직업인 ‘파티시에(제과제빵전문가)’ 관련 학원 수강 문의가 두 배가량 늘었으며 빵 판매도 증가했다. 서점가에선 원작 소설과 극중에 나오는 독일 소설 ‘모모’가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신드롬의 핵심은 대한민국 여성들의 삼순이 공감(共感). 20, 30대 여성들은 뚱뚱하고 내세울 것 없는 삼순이를 응원하며 자신과 동일시했다. 외모지상주의에 빠져 있는 한국 사회에서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삼순이의 모습에서 대리만족을 느낀 여성이 많았다. 김광미 씨는 시청자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두 달 동안 참으로 행복했다. 1시간 동안만은 내가 삼순이가 된 듯한 착각으로 드라마를 봤다”고 밝혔다.

문화평론가 김종휘(40) 씨는 “삼순이 신드롬은 그동안 드라마 등 대중문화가 보통 여성들의 좌절된 욕구와 그럼에도 씩씩하게 살아가는 일상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 주지 못했음을 역설적으로 보여 준다”고 말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