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의 편지]강정민/6자회담때 ‘日 핵재처리’도 다루자
더보기

[독자의 편지]강정민/6자회담때 ‘日 핵재처리’도 다루자

입력 2005-07-22 03:12수정 2009-10-08 22: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재 시험가동 중인 일본 아오모리 현의 로카쇼무라 재처리공장은 12월부터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2년 내 연간 800t씩을 재처리할 예정이다. 사용 후 핵연료 800t을 재처리하면 플루토늄 8t이 추출된다. 일본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조치를 확실히 받기 때문에 플루토늄 전용 우려는 전혀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IAEA 안전조치는 1% 정도의 플루토늄을 측정 오차범위에 둔다. 다시 말해 사용 후 핵연료 800t을 재처리해 추출되는 플루토늄 8t의 1%, 즉 80kg이 어디로 사라지더라도 IAEA는 검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플루토늄 80kg은 나가사키에 사용된 핵무기(플루토늄 6kg) 13기 분량이다. 북한과 일본을 바로 비교한다는 게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연간 5∼6kg의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북한 영변의 원자로 및 재처리시설을 북핵의 원천이라고 지목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일본의 재처리공장은 형평성 문제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더구나 일본은 이미 40t의 추출된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은 추출한 플루토늄을 평화적으로 이용한다고, 즉 플루토늄 우라늄 혼합핵연료(MOX)로 만들어 경수로에서 태워 없애 나갈 계획이라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MOX 제조능력 문제와 MOX를 태울 경수로 운전허가 문제 등에 막혀 앞으로 언제 시작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이는 이란 및 북한의 핵문제 해결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일본의 플루토늄 재고가 없어질 때까지 로카쇼무라 재처리공장을 잠정적으로 운전 정지하는 내용을 이번 4차 6자회담의 정식 의제로 다룰 것을 제안한다.

강정민 핵공학박사·평화네트워크 자문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