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외지인 토지거래 급증
더보기

[전북]외지인 토지거래 급증

입력 2005-07-20 09:09수정 2009-10-08 22: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기업도시 건설 등 개발붐을 타고 전북도내에서 외지인의 토지 거래가 크게 늘어났다.

19일 전북도에 따르면 올 들어 5월 말까지 도내의 토지거래 내역을 분석한 결과, 거래된 5만4453필지 가운데 26.1%인 1만4240필지가 타지인 명의로 나타났다.

2000년 같은 기간(1∼5월) 4695필지에 불과했던 외지인의 토지매입 건수가 2002년에는 6690필지, 지난해에는 9734필지로 급증하더니 올해 처음으로 1만 필지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거래된 토지면적 3046만평 가운데 1096만평이 타지인 소유. 이처럼 외지인의 토지매입이 급증한 이유는 도내 토지가격이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고 투기 거래가 적기 때문.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