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어컨 세균 조심…차량-가정용서 폐질환 유발균
더보기

에어컨 세균 조심…차량-가정용서 폐질환 유발균

입력 2005-07-20 03:14수정 2009-10-08 22: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정이나 승용차에서 사용하는 에어컨 10대 중 4대에서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 폐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균이 검출됐다. 또 10대 중 9대꼴로 어린이나 노인, 환자 등에게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알레르기 유발균이 나왔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최근 수도권 49가구와 57대 차량의 에어컨 바람에서 미생물을 채취한 결과 가정용 에어컨의 38.8%(19대), 차량용의 42.1%(24대)에서 ‘기회감염균’이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기회감염균은 노인, 어린이, 면역력이 약한 환자에게 폐질환과 육아종, 외이도염 등을 일으킬 수 있는 균이라고 소비자보호원은 설명했다.

검출된 균 가운데는 치명적인 폐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것도 포함돼 있었다. 또 가정용의 89.8%(44대)와 차량용의 84.2%(48대)에서 천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알레르기 유발균이 나왔다.

소보원의 모의실험 결과 처음 3분 동안 나오는 공기의 오염이 특히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보원은 △에어컨을 켠 뒤 5분 동안 환기를 하고 이후에는 1시간에 1번씩 주기적으로 환기를 하며 △필터와 열교환기를 2주에 1번씩은 청소할 것을 권했다.

허진석 기자 jameshu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