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이 찜통…본격 무더위
더보기

전국이 찜통…본격 무더위

입력 2005-07-19 03:03수정 2009-10-01 1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6일 시작된 올해 장마가 18일을 기해 사실상 소멸됐다. 이에 따라 19일부터는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전국적으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8일 서해남부와 남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이 약화된 뒤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장마전선이 더 이상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장마는 평년보다 일찍 사라질 전망”이라고 예보했다.

올해 장마기간은 총 23일로 평년(6월 23, 24일∼7월 23, 24일)보다 짧은 편이었다.

기상청은 또 “바다에서 생성된 무덥고 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반도로 확장되면서 앞으로 당분간 일부 지역은 낮 최고기온이 34도를 웃돌겠다”며 “아침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웃도는 ‘열대야 현상’도 자주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종대 기자 orionh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