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와이 원주민 자치기구 법안 놓고 美상원 표결 찬반논쟁
더보기

하와이 원주민 자치기구 법안 놓고 美상원 표결 찬반논쟁

입력 2005-07-19 03:03수정 2009-10-01 1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와이 원주민(폴리네시아인)에게 자치기구 구성 권한을 부여하는 ‘하와이 원주민 법안’에 대한 상원 표결을 앞두고 워싱턴과 하와이에서 찬반 논쟁이 뜨겁다.

‘하와이 왕국’이 무너진 지 112년 만에 하와이 원주민을 하나의 ‘종족(tribe)’으로 공식 인정하게 되는 이 법안은 이번 주로 예상되는 상원 표결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뉴욕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법안의 핵심 골자는 하와이 원주민에게 아메리칸 인디언이나 알래스카 원주민과 동등한 지위를 줘 본토와 하와이에 있는 폴리네시아 원주민 40여만 명을 대표하는 자치기구를 설립하도록 한다는 것. 자치기구는 1898년 미국에 합병될 당시 빼앗긴 토지 등의 처리 문제를 연방정부와 협상할 권한도 갖게 된다.

이 법안은 1993년 미 의회가 ‘미군의 하와이 왕국 전복 지원 행위’를 사과한 이래 과거사 청산 차원에서 추진돼 왔다. 현 조지 W 부시 행정부는 중립을 지키고 있으나 법안은 상원의원 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공화당 보수파는 분리주의로 혼란이 계속되는 발칸지역에 빗대 ‘인종적 발칸화’라며 반대하고 있다. 존 카일 공화당 정책위의장은 “이 법안이 (다양한 인종과 문화의) 용광로라는 미국의 이상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와이에서도 찬반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일부 원주민 급진파는 완전 독립을 주장하며 이 법안을 비판하고 있다.

이철희 기자 klim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