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장영달의원 “젊은 盧대통령 퇴임후 생각할수도”
더보기

與장영달의원 “젊은 盧대통령 퇴임후 생각할수도”

입력 2005-07-13 03:10수정 2009-10-01 1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병대 찾은 盧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이 12일 해병 군복 차림으로 경북 포항시 해병대 훈련소를 방문해 신병들을 격려했다. 노 대통령이 연병장에서 자신에게 박수를 보내는 해병 999, 1000기 신병들에게 손을 흔들어 답례하고 있다. 포항=석동률 기자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상임중앙위원은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이제는 국민을 바라보면서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젊은 대통령이 때로는 만용을 부릴 수도 있지만 젊기 때문에 자신의 이후를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 위원은 이날 금강산에서 열린 당직자 수련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찬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그 이전 대통령은 달랐다”며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80세가 됐기 때문에 (관행대로) 가기 쉽지만 노 대통령이야 임기를 마치고도 활동할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1946년생인 노 대통령은 퇴임하는 2008년에 62세가 된다.

장 위원의 발언은 노 대통령이 최근 연정론을 꺼낸 것과 퇴임 후 구상을 연결 짓는 것으로 비칠 수 있어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노 대통령이 최근 연정론과 함께 내각제 개헌론을 제시한 것을 둘러싸고 퇴임 이후를 내다본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돌기도 했다. 내각제가 권력분점 효과가 크기 때문에 노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정치권과의 끈을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정연욱 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