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우중씨 국적회복 허가
더보기

김우중씨 국적회복 허가

입력 2005-07-09 03:19수정 2009-10-08 13: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무부는 김우중(金宇中·사진) 전 대우그룹 회장의 한국 국적 회복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이 형사처벌을 받기 위해 자진 귀국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의 부인 정희자(鄭禧子) 씨와 두 아들 선협(宣協), 선용(善鎔) 씨에 대해서도 국적 회복을 허가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